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정주영 탄생 100년, 길 잃은 우리 경제의 길잡이

머니투데이
  • 울산=양영권 기자
  • VIEW 5,453
  • 2015.10.26 03:25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아산 탄생 100주년…기업가정신을 생각하다]

image
탄생 100년을 맞은 아산 정주영 현대그룹 명예회장. /사진=아산정주영닷컴
"창업주가 어떻게 만든 회사인데…. 우리는 반드시 이 위기를 극복해 내고 다시 세계 최고가 될 겁니다."

울산 동구에 있는 현대중공업. 30여년간 이곳에 근무하며 조선소 관리 업무를 해 온 김 모 부장의 결의 가득한 눈이 반짝거렸다. 그의 말대로 현대중공업은 글로벌 조선업 불황이 장기화하면서 힘든 고비를 겪고 있다. 지난해 말 임원의 30%를 줄이고, 올 초에는 과장급 이상 직원 1500명을 대상으로 희망퇴직을 받았다. 함께 일하던 김 부장의 동료도 여럿 회사를 떠나야 했다.

하지만 그는 반드시 이 위기를 극복해 내리라 믿는다. 그의 긍정적인 사고의 바탕은 창업자인 고 아산 정주영 현대그룹 명예회장의 도전정신이다. 아산은 울산 미포 해변 사진과 외국에서 빌린 선박 설계도, 그리고 거북선이 그려진 500원짜리 지폐로 차관을 끌어와 황무지 같던 울산 지역에 훗날 세계 최대 조선소로 성장할 현대중공업을 세웠다.

현대중공업 조선소 건물에 창업주 고 정주영 현대그룹 명예회장의 창업정신이 씌어 있다. /울산=양영권 기자
현대중공업 조선소 건물에 창업주 고 정주영 현대그룹 명예회장의 창업정신이 씌어 있다. /울산=양영권 기자
올해는 한국 기업사에 유일무이한 존재인 아산이 탄생한 지 100년이 되는 해이다. 아산은 일제 치하 가난한 농부의 아들로 태어나 20대 전후에 창업, 글로벌기업을 일궈낸 신화적인 존재다.

그의 길이 성공으로만 빛났던 것은 아니다. 23살의 나이에 쌀가게를 시작한 이래 자동차 수리공장, 운수회사 등을 차렸지만 번번이 실패했다. 하지만 '시련이란 뛰어 넘어라고 있는 것이지 걸려 엎어지라고 있는 것이 아니다'라는 좌우명으로 그 때마다 다시 일어섰다.

아산은 실천력과 몰입으로 무에서 유를 창조했다. 하지만 항상 특권을 거부하고 '부자 노동자'의 삶을 살았다.

최근 글로벌 경쟁이 심해지고 내적 성장 동력이 떨어지면서 많은 한국 기업이 위기를 맞고 있다. 일부 기업인들의 이른바 '갑질'로 기업인 전체가 지탄의 대상이 되기도 한다.

이처럼 방향을 찾지 못하고 있는 우리 경제의 길잡이가 될 아산의 정신을 탄생 100년을 맞아 조명해 본다.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2019 모바일 컨퍼런스
제4회 한국과학문학상 (11/1~11/18)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