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뉴스

  • 증권
  • 부동산
  • 오피니언
  • 포토/영상
통합검색
정치
정책
증권
금융
산업
ITㆍ과학
중기
부동산
국제
사회
생활문화
연예
스포츠
스페셜
전체

KFC 치킨 '충격' 파리도 죽이는 사료먹여…

중국 쑤하이그룹 '일반 닭'보다 생육기간 절반 '슈퍼닭' 납품…'안전성'논란

머니투데이 베이징=홍찬선 특파원 |입력 : 2012.11.25 11:18|조회 : 166014
기사공유
KFC 치킨 '충격' 파리도 죽이는 사료먹여…
‘우리 회사에서 만드는 사료를 닭에게 먹이면 45일 만에 출하할 수 있다. 1년에 5~6차례 납품할 수 있어 수익성이 높다…’

중국 샨시(山西)성의 쑤하이(粟海)그룹이 양계 농장에게 뿌린 홍보물에 나온 문구다. 이 회사 홈페이지에는 병아리가 45일 만에 1.8~2.0kg의 큰 닭이 되어 납품하는 양계장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일반적 닭보다 절반 정도의 기간에 육계로 크는 '슈퍼 닭'인 셈이다.

쑤하이그룹이 만든 사료를 먹여 45일만에 출하한 닭고기(肉鷄)가 KFC와 맥도날드에도 납품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 사료에는 닭의 성장을 촉진시키는 첨가물과 약품 등이 들어갔으며, 이 약품과 첨가물 등은 파리가 죽을 정도로 독성이 있는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쑤하이그룹의 사료공장에서 근무하는 한 근로자는 “사료에 넣는 첨가제가 어떤 물질인지 정확히 모르지만 파리들이 죽을 정도여서 젊은이들은 이곳에서 근무하기를 꺼린다”고 말했다.

쑤하이그룹은 이에 대해 △우리 회사에서 사용하는 닭은 중국 양계업계에서 주로 사용하는 날개가 하얀 닭이며 45일 동안에 정상적으로 크고 △축산 관련기관의 감독과 표본조사결과 올해 모두 합격했다고 해명했다.

맥도날도도 웨이보(微博, 중국판 트위터)를 통해 “맥도날도는 언론들이 보도한 회사(리하이그룹)에서 육계를 납품받지 않는다”고 해명했다. KFC도 “샨시성의 쑤하이그룹에서 납품받는 육계는 KFC 전체의 1% 정도에 불과하다”며 “지금까지 납품한 육계는 아무런 문제가 없었으며 앞으로 안전조사를 더욱 강화할 것”이라고 밝혔다.



Issue Poll머니투데이가 묻습니다.
  • 페이스북
  • 트위터
담뱃값 2000원 인상
담배 끊으시겠어요?

오늘의 주요뉴스

6개의 소셜댓글이 있습니다.

댓글쓰기
트위터 로그인ozes1  | 2012.11.26 11:55

아... 젠장 그나마 중국에서 먹을만한게 kfc랑 맥도날드밖에 없는데 ㅜ ㅜ

소셜댓글 전체보기

MT설문

담뱃값 2000원 인상이 결정 됐습니다. 담배를 끊을 거라고 생각하십니까?

투표하러 가기

많이 본 뉴스